한국에 ‘교환 학생’으로 왔다가 너무 예뻐서 캐스팅 된 연예인♥

오락실에서 펌프 하다 캐스팅
tvN 드라마 ‘졸업’ 제작발표회
교환 학생

서울 신도림 라마다 호텔에서 tvN의 새로운 주말 드라마 ‘졸업’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여기에는 배우 정려원, 위하준과 안판석 감독이 참석하여 작품을 소개했다.

교환 학생

‘졸업’은 스타 강사 정려원(서혜진)과 신입 강사로 등장한 발칙한 제자 위하준(이준호)의 설레고 달콤한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이다.

정려원은 14년 차 스타 강사 서혜진 역을 맡았다. 그녀는 “작년 3월 13일 일기장에 ‘9월 촬영이 들어가는 작품을 하고 싶다’라고 쓰면서 안판석 감독님의 이름을 적었는데, 5월 12일에 작품 제안을 받았다.”

교환 학생

“9월 촬영이었다. 게다가 안판석 감독님이라고 해서 대본도 읽지 않고 한다고 말했다. 운명처럼 맞아떨어졌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이후 대본을 읽어보니 ‘내가 하게 되겠구나!’라는 운명적인 생각이 들었다. 찍으면 찍을수록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교환 학생

“감독님과 작업하는 것도, 좋은 대본으로 작업하는 것도 너무 설레고 운명처럼 느껴졌다. 그래서 감히 ‘인생작’이라는 타이틀을 붙이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다른 드라마 촬영 현장이 전쟁터라면 이번 현장은 단 한 번의 기회에 모두가 최고의 집중력을 발휘해 밀도 높은 장면을 완성한 작업이었다고 설명했다.

교환 학생

샤크라 ‘려원’으로 데뷔

한편 정려원은 2000년 걸그룹 샤크라에서 ‘려원’이라는 이름으로 데뷔했다. 그는 호주의 그리피스 대학교에 다니던 중 고려대학교에 교환학생으로 왔다.

정려원은 오락실에서 펌프를 하던 중 우연히 지나가던 이상민에게 길거리 캐스팅되었고, 거의 연습도 없이 바로 가수로 데뷔했다고 한다. 부모님조차도 TV를 보고 딸이 가수가 된 것을 알았다고 전했다.

교환 학생

‘긴급조치 19호’, 2003년 ‘똑바로 살아라’로 연기 활동을 병행하게 된 정려원은 이후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게 되었고, 2004년 샤크라를 탈퇴한 후 활동명을 본명으로 바꾸고 본격적으로 연기자로 전향을 선언했다.

그는 연기자로 전향한 후 처음부터 주연을 맡지 않고, 시트콤 및 단편 드라마의 조연 등으로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아 나갔다.

교환 학생

그러다 ‘안녕, 프란체스카’와 ‘내 이름은 김삼순’에 출연하면서 연기력을 인정받았고, 전국의 여성들에게 ‘려원 스타일’ 신드롬을 일으켰다.

이 드라마를 통해 걸그룹 출신 연예인에서 스타 배우로 발돋움하며 점차 연기 반경을 넓혀갔다.

함께 보면 좋은 글

기아

“내가 알던 그 차 맞아?!” 분위기 반전 시도하는 기아, 결국 이 카드까지 꺼냈다

더보기

‘사실혼’ 관계였던 매니저와 아이까지 낳은 그때 그 시절 톱스타

더보기

“이 정도로 안 좋을 수가” .. 말년이 비참해질 거라는 김대호 아나운서

더보기

‘이 투 샷은 뭐야?’ .. 이재용 삼성 회장이 저커버그 자택에는 무슨 일로?

더보기

대한민국 여성들의 ‘워너비 몸매’였던 그녀가 어느덧 두 아이의 엄마가 되었다(+그녀의 일상)

더보기

‘여보, 오늘은 나 건들지 마’ .. 백종원♥, 소유진 이 직접 공개한 ‘일상’에 모두가 화들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