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 줄 알았으면”.. 방송인 김경란, 축의금으로 받은 ‘1억’ 통 크게 기부했지만 ‘이혼’ 후 안타까운 사연

“1억까지 기부했는데..”
김경란의 이혼 후 새로운 삶
김경란
사진 = 방송인 김경란

과거 김경란은 방송에서 이혼 후 심경 고백을 했다. 당시 그의 솔직한 고백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에 오를 만큼 주목을 받았다.

그는 새누리당 국회의원이었던 김상민과 결혼했으나 3년여 만에 성격차이로 이혼했다. 축의금으로 받은 1억을 모두 기부하며 화제가 됐던 결혼이기에 그의 이혼 소식은 더욱 충격이었는데.

김경란
사진 = 김경란 (개인 SNS)

그는 해당 방송에서 눈물을 쏟으며 다시는 결혼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누군지를 잘 모르고 살았던 것 같다. 내가 있어야 하는 곳에 ‘있어야 하는’ 모습으로 있으려고 발버둥 치면서 경주마처럼 살았다”라며 아나운서 이미지와 역할을 지켜내며 느낀 점을 털어놨다.

또한 그는 “일은 해내도 개인의 삶으로 들어오면 똑 부러진 게 하나도 없었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혼자 있는 게 무섭고 분리된 방이 싫어서 원룸에서 생활했다고 덧붙이며 힘들었던 심경을 전했다.

방송에서 눈물을 보이며 이혼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전했던 그는 지금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

제빵, 연극.. 하고 싶은 일 다하는 김경란

김경란
사진 = 김경란 (개인 SNS)

그는 이혼 후 개인 SNS와 여러 매체에 제빵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한 언론 인터뷰에서 그는 ‘빵순이’라고 불린다며 아버지가 서른 넘은 자신에게 빵 좀 그만 먹으라고 잔소리할 정도였다고 전했다.

빵이 너무 좋았던 그는 취미 수준을 넘어 교육을 받기로 결심했다. 그는 숙명여대에 개설된 ‘르 꼬르동 블루’의 6개월 제빵 과정을 거쳐 유럽식 빵을 배웠다. 프랑스인 셰프의 가르침을 받았다고.

그는 연기자로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그는 연극 ‘시유어겐’을 시작으로 ‘사랑해 엄마’와 ‘1950 결혼기념일’, 지난해 작품 ‘목소리의 형태’ 등 10편에 가까운 연극 무대에 출연했다.

그는 고등학교 때부터 연극을 하고 싶었다며 아나운서가 되지 않았다면 연극 무대에서 청소라도 했었을 거라고 숨겨왔던 의지를 밝혔다.

버킷리스트였던 연극 출연 기회는 우연히 왔다고 한다. 그는 드라마는 고사하고 소극장 무대만큼은 계속하고 싶다고 밝혔다.

KBS 간판 아나운서에서 사람 김경란으로

김경란
사진 = 김경란 (개인 SNS)
한편, 그는 아나운서 시절 이른바 ‘KBS 간판 아나운서’였다. 메인 뉴스부터 ‘스펀지’, ‘사랑의 리퀘스트’, ‘열린 음악회’ 등 대표 교양과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서 진행을 맡았다. ‘너는 천생 아나운서다’라는 말을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었다고.
천직을 하고 있는 줄 알았던 그는 2012년 퇴사하며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결혼과 일에서 모두 헤어짐을 선택한 그는 아나운서 역할에서 벗어나 그동안 꿈꿔왔던 다양한 일을 시도하며 제2의 인생을 가꾸어가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이혼 후에 힘들었을 텐데도 취미를 발전시킨 멘탈이 대단하네요.”, “한때 채널만 돌리면 나왔던 아나운서였는데.. 응원합니다”, “자식 없으니까 괜찮아요. 이제 시작입니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함께 보면 좋은 글

기아

“내가 알던 그 차 맞아?!” 분위기 반전 시도하는 기아, 결국 이 카드까지 꺼냈다

더보기

‘사실혼’ 관계였던 매니저와 아이까지 낳은 그때 그 시절 톱스타

더보기

“이 정도로 안 좋을 수가” .. 말년이 비참해질 거라는 김대호 아나운서

더보기

‘이 투 샷은 뭐야?’ .. 이재용 삼성 회장이 저커버그 자택에는 무슨 일로?

더보기

대한민국 여성들의 ‘워너비 몸매’였던 그녀가 어느덧 두 아이의 엄마가 되었다(+그녀의 일상)

더보기

‘여보, 오늘은 나 건들지 마’ .. 백종원♥, 소유진 이 직접 공개한 ‘일상’에 모두가 화들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