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관계? 한 달에 60번은 해야” .. 남편의 솔직한 요구, 그들의 솔직한 대화가 공개되었다(+새로 고침)

월 60회 남편 vs 월 2회 아내,
과연 그들은 어떤 합의점을 찾았을까
부부관계
사진 = 뉴스1 (‘이혼숙려캠프:새로 고침’)

최근 JTBC ‘이혼숙려캠프:새로 고침’ 방송에서 한 부부가 그들의 부부관계에 대한 갈등을 해결하는 과정이 공개되어 많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30대 부부가 부부관계의 빈도에 대한 이견을 좁히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는데, 이 과정에서 아내는 월 2회의 부부 관계를 제안했지만, 남편은 이를 거절하며 더 높은 빈도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각자의 입장은 과연?

부부관계
사진 = 뉴스1 (‘이혼숙려캠프:새로 고침’)

부부 사이의 조정은 조정위원의 중재로 진행되었다. 조정위원은 관계의 횟수를 정해두고 그 범위 안에서만 행동하는 것에 대한 문제를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서장훈 조정위원은 부부가 관계의 횟수를 명확히 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하면서, 이렇게 함으로써 불필요하게 긴 시간을 소모하는 것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남편 측은 처음에 주 2회를 제안했지만, 아내 측은 이마저도 버거울 수 있다며 격주로 두 번, 한 번씩 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남편 측 변호인은 월 6회로 합의를 보는 것이 좋다고 말하자, 남편은 시간을 자신이 정하고 싶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최종적으로 아내 측은 월 6회, 각 20분 동안의 부부관계에 합의했으며, 남편은 몸을 푸는 시간을 제외해 달라고 요청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조정위원의 역할을 맡은 서장훈은 “저 사람 참 지독한 사람이네”라는 말까지 해 남편의 끈질김에 혀를 내두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최종 합의에 이르다

부부관계
사진 =’이혼숙려캠프:새로 고침’ 홈페이지

이러한 조율 과정을 거쳐 부부는 결국 월 6회, 각 20분씩 부부관계를 하기로 합의했고, 이러한 과정을 통해 두 사람은 각자의 요구와 한계를 인정하며 서로를 이해하는 중요한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이러한 조율 과정을 거쳐 부부는 결국 월 6회, 각 20분씩 부부관계를 하기로 합의했고, 이러한 과정을 통해 두 사람은 각자의 요구와 한계를 인정하며 서로를 이해하는 중요한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한편, 그들의 조율 과정을 지켜본 시청자는 “겉으로 안 타나서 그렇지, 이런 문제를 가진 부부들이 꽤 많은 것으로 안다. 누구는 이런 모습까지 방송에 나와서 해야 하냐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이런 솔직한 문제를 다루는 방송들이 많아져야 한다고 본다” , “이렇게 솔직하게 다 보여주니까, 꽁꽁 숨겨놨던 가정의 문제들도 나만의 고민이 아닐 수도 있겠구나 싶네요. 너무 좋습니다” , “처음에는 왜 이런 것까지라고 생각을 했는데, 솔직한 고민들일 수도 있겠다 싶네요” 등 다양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기아

“내가 알던 그 차 맞아?!” 분위기 반전 시도하는 기아, 결국 이 카드까지 꺼냈다

더보기

‘사실혼’ 관계였던 매니저와 아이까지 낳은 그때 그 시절 톱스타

더보기

“이 정도로 안 좋을 수가” .. 말년이 비참해질 거라는 김대호 아나운서

더보기

‘이 투 샷은 뭐야?’ .. 이재용 삼성 회장이 저커버그 자택에는 무슨 일로?

더보기

대한민국 여성들의 ‘워너비 몸매’였던 그녀가 어느덧 두 아이의 엄마가 되었다(+그녀의 일상)

더보기

‘여보, 오늘은 나 건들지 마’ .. 백종원♥, 소유진 이 직접 공개한 ‘일상’에 모두가 화들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