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보다 남편이 우선” .. 이혼설? 별거설?… 배우 탕웨이가 직접 밝힌 그녀의 ‘결혼 생활’

한국 감독과 결혼생활 10년,
탕웨이로 보는 국제 결혼 생활
탕웨이
사진 = 탕웨이 (개인 SNS)

최근 배우 탕웨이가 남편 김태용 감독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 화제다. 탕웨이는 중화권 매체 <The Do Show>에서 인터뷰로 “딸보다 남편을 우선시 한다.”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태용 감독의 영화 <만추>에 출연한 탕웨이는 이 영화를 계기로 만남을 이어오다가 지난 2014년 결혼식을 올리고 분당에 거주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딸인 썸머와 탕웨이는 베이징으로 출국해 생활하고 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일각에서는 이혼설이 제기되었다.

이는 탕웨이가 과거 영화 <베이징에서 시애틀을 만나다>를 촬영하면서 말한 애정관과 상충되는 생활이기에 더욱 논란이 거세졌다.

탕웨이
출처 : 영화 <만추> 스틸컷

탕웨이는 과거에 “사랑에 있어 가장 필요한 건 함께 생활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조건이다.”, “함께 생활하지 않는다면 사랑은 오래 지속될 수 없다.”라고 솔직한 발언을 했던 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탕웨이는 별거설과 관련해서 “전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부인했다. 탕웨이는 남편이 한국과 베이징을 오가며 함께 딸을 키우고 있다는 사실을 밝히며, “딸은 언젠가 자라나 자기만의 가정을 가지게 된다. 같이 늙어갈 수 있는 배우자를 소중하게 여기게 되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언급해 남편을 향한 애정을 충분히 표현하였다.

또한, 탕웨이는 이날 “태용의 가족은 친절하고 아주 잘 대해준다. 시월드 같은 건 없다.”라고 말해 행복한 가정 생활을 한다는 것을 재확인해 주었다.

현재 탕웨이의 가정은 한국의 농촌 지역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올해는 6월 5일에 개봉하는 영화 <원더랜드>의 작업도 함께 했다.

탕웨이
출처 : 탕웨이 인스타그램

탕웨이는 남편과 함께 했던 전작 <만추>에 이어 <원더랜드>를 작업한 소감으로, “우리 둘 다 일 얘기 밖에 하지 않아서 마치 24시간 일하는 느낌”이라는 평을 남긴 적이 있다.

이렇듯 일과 가정을 모두 함께 하는 남편과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행복한 국제 결혼 생활을 해왔던 탕웨이의 가정이지만, 목격담으로나마 그동안 중국을 오갈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짐작하게끔 하였다.

2023년 중국의 한 매체에는 탕웨이의 목격담이 게재되었다. 탕웨이가 사립학교에 다니는 7세 딸의 하교를 기다리는 모습을 본 네티즌이 탕웨이의 일상 속 모습을 인터넷에 찍어 올린 것이다.

검은 롱래딩에 검은 캡모자를 쓴 탕웨이는 평범한 학부모들과 다를 것이 없는 모습이었다.

탕웨이
출처 : 탕웨이 인스타그램 (딸 썸머의 일기)

중국 베이징에서 학교를 다니는 딸을 위하여 애쓰고 있는 탕웨이의 모습은 아직 한국어가 서툰 탕웨이가 아이를 교육시키기 위한 과정을 짐작하게 하였다.

탕웨이는 딸인 썸머를 2016년에 출산하였고, 이후 5년이 지나서야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작품 활동을 이어갔다.

현재 딸인 썸머는 학교를 통학할 나이가 되었기 때문에 탕웨이는 어린 썸머를 양육하는 워킹맘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응원한다.”, “분당댁 화이팅!”, “한국에서 더 많이 보고 싶다.”, “영화 많이 찍어줬으면 좋겠다.” 같은 반응을 내보이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컷 하면 달라진다’ .. 연예계에서 ‘인성’으로 유명하다는 여배우

더보기

‘신분까지 속이고 데뷔’ .. 70억 빚 신용불량자에서 가만있어도 ‘중형차 한 대’ 들어오는 몸값이 된 스타

더보기
포터 EV

“이 돈으로 포터 EV를?!” 역대급 프로모션 선보인 현대차, 과연 사실일까?

더보기

대한민국 최초로 ‘혼전임신’ 알려온 여배우의 깜짝 ‘결혼 이야기’

더보기
포르쉐

“BMW, 벤츠 초비상!” 본격 생산에 돌입한 포르쉐 순수 전기차, 국내 출시는?

더보기

‘스토커와 순정남은 한 끗 차이’ .. 15년 동안 미녀 여배우 쫓아다녀 결혼까지 한 스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