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TV에 출연할 생각 없어요?’ .. 김혜수 전화 한 통으로 스타의 길로 접어든 남배우

대한민국 명품 배우 박신양
선배
사진 = 배우 박신양 (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박신양은 1996년 드라마 ‘사과꽃 향기’를 통해 연기 데뷔를 하며, 이후 ‘쩐의 전쟁’, ‘바람의 화원’, ‘싸인’ 등의 작품에서 활약하여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다.

꾸준한 작품으로 연기 여정을 이어오던 박신양은 2019년 ‘동네변호사 조들호 2: 죄와 벌’ 이후 잠시 멈춘 상태이다. 이 5년간의 공백은 팬들 사이에서 그가 은퇴를 선택한 거 아니냐는 추측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화가로서의 새로운 시작

선배
사진 = 배우 박신양 (온라인 커뮤니티)

박신양은 최근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 출연하여, 연기에서 화가로의 전환 과정을 공개했다.

그는 2019년 ‘동네변호사 조들호 2: 죄와 벌’을 마지막으로 연기 활동을 일시 중단하고, 그림에 집중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프로그램에서 박신양은 연기와 그림에 대한 질문을 받은 그는 “드라마는 다른 사람이 만드는 것이지만, 그림은 내가 만든다”며 그림을 통해 더 큰 만족과 통제력을 느낀다고 답했다.

은퇴설에 대한 소문이 돌고 있는 것에 대해 박신양은 “좋은 작품이 들어오면 언제든지 연기할 것이다. 현재는 그림이 좋다”라고 밝혔고, 그의 이러한 발언은 아직도 연기에 대한 열정이 남아 있음을 명확히 했다.

또한, 박신양은 출연료보다는 작품의 질을 중시하는 태도를 강조했다. 그는 “이 프로그램도 조금 준다고 했는데 매니저가 수락한 걸로 안다. 작품이 아니면 검토도 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자신의 예술적 기준과 전문성을 유지하기 위한 철학을 밝혔다.

배우 박신양의 시작점?

선배
사진 = 배우 박신양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학 후배였던 김혜수 덕분에 연기의 길을 걷게 되었다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과거 러시아 유학에서 돌아온 시점에, 학교 후배였던 김혜수가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와 ‘선배님, TV에 출연하시나요?’라고 물었고, 그는 잠결에 전화를 받았음에도 본능적으로 출연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이런 김혜수의 추천 덕분에 박신양은 ‘사과꽃 향기’로 데뷔하게 되었고, 그때부터 시작된 연기 인생이 어느덧 시간이 흘러 오늘날 박신양이라는 배우를 만들게 되었다고 말하며, 김혜수와의 특별한 인연을 밝혀 주위를 놀라게 만들기도 했따.

배우로서 그리고 화가로서, 자신의 예술적 여정을 통해 다양한 경험을 쌓아가고 있는 그의 열정은 여전히 뜨거워 보인다.

연기 공백기를 가지고 있는 그이지만, 그에 대한 관심과 기대는 줄지 않고 있으며, 앞으로 그가 어떤 새로운 작품으로 팬들을 만날지 많은 이들이 기대하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현대차

“벌써 이 정도라고?!” 친환경 가속화에 박차를 가하는 현대차, 결국 맞이한 결과가…

더보기

“이게 진정한 모성애구나” .. 임영웅 母가 생활고에도 재혼하지 않고 홀로 임영웅을 키웠던 이유 (+근황)

더보기

‘컷 하면 달라진다’ .. 연예계에서 ‘인성’으로 유명하다는 여배우

더보기

‘신분까지 속이고 데뷔’ .. 70억 빚 신용불량자에서 가만있어도 ‘중형차 한 대’ 들어오는 몸값이 된 스타

더보기
포터 EV

“이 돈으로 포터 EV를?!” 역대급 프로모션 선보인 현대차, 과연 사실일까?

더보기

대한민국 최초로 ‘혼전임신’ 알려온 여배우의 깜짝 ‘결혼 이야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