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칸급 차량 나오나?!” 전동화 전환 가속하는 현대차그룹, 최근 들려온 소식이…

현대차그룹, ‘만프레드 하러(Manfred Harrer)’ 부사장 영입
약 25년 간 아우디, BMW, 포르쉐 등서 근무한 차량 전문가
제네시스 및 차량 성능 기술 개발을 총괄하는 중책 맡을 예정
현대차그룹
GV80 쿠페 (출처-제네시스)

현대차그룹이 럭셔리, 고성능 차량 연구개발 경쟁력을 강화하고 전동화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제네시스 및 차량 성능개발담당에 ‘만프레드 하러(Manfred Harrer)’ 부사장을 영입한다.

28일,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기아 R&D본부 산하에 제네시스&성능개발담당을 신설하고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을 책임자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양희원 현대차·기아 R&D본부장 사장은 “세계적인 차량 성능 전문가인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 영입은 제네시스의 상품성을 진일보시켜 브랜드의 위상을 제고함과 더불어 고성능 차량의 성능 향상 및 현대차·기아 차량의 전동화 전환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 포르쉐 재직 당시 ‘카이엔’, ‘박스터’, ‘타이칸’ 등 개발 주도

현대차그룹 (2)
제네시스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 (출처-현대차그룹)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은 지난 1997년부터 약 25년 간 아우디, BMW, 포르쉐 등 유수의 자동차 브랜드에서 샤시 기술 개발부터 전장 시스템 및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 총괄까지 두루 경험한 차량 전문가이다.

특히, 포르쉐 재직 중이던 2007년부터 2021년, 포르쉐의 주요 차종인 카이엔, 박스터 등 내연기관 차량뿐만 아니라 포르쉐 최초의 전기차인 타이칸 개발을 주도한 이력이 있다.

포르쉐, 애플 등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는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은 현대차·기아 R&D본부에서 제네시스 및 차량 성능 기술 개발을 총괄하는 중책을 맡을 전망이다.

현대차그룹 (3)
타이칸 (출처-포르쉐)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은 제네시스 전 차종 개발을 총괄하며 제네시스 상품성 강화를 이끌어 나갈 예정이며, 현대차 ‘N’으로 대표되는 고성능 차량 개발을 주도해 고성능 분야 경쟁력 제고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또한, 향후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은 전동화 톱티어(Top-Tier) 리더십 확보를 추진 중인 현대차그룹의 전동화 전환 가속화에 기여하고, 고성능차를 포함해 현대차그룹 차량 전반의 상품성 강화를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그룹 (4)
아반떼 N (출처-현대차그룹)

한편, 만프레드 하러 부사장은 “글로벌 모빌리티 선도 기업으로서의 현대차그룹의 혁신적인 모습에 대한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입사를 결정하게 됐다”며 “현대차그룹에 합류한 것을 기쁘게 생각하고, 자동차 산업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기술 혁신에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컷 하면 달라진다’ .. 연예계에서 ‘인성’으로 유명하다는 여배우

더보기

‘신분까지 속이고 데뷔’ .. 70억 빚 신용불량자에서 가만있어도 ‘중형차 한 대’ 들어오는 몸값이 된 스타

더보기
포터 EV

“이 돈으로 포터 EV를?!” 역대급 프로모션 선보인 현대차, 과연 사실일까?

더보기

대한민국 최초로 ‘혼전임신’ 알려온 여배우의 깜짝 ‘결혼 이야기’

더보기
포르쉐

“BMW, 벤츠 초비상!” 본격 생산에 돌입한 포르쉐 순수 전기차, 국내 출시는?

더보기

‘스토커와 순정남은 한 끗 차이’ .. 15년 동안 미녀 여배우 쫓아다녀 결혼까지 한 스타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