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돈이 많길래” .. 한 여자에게 전 재산을 다 바쳤던 나훈아의 현재 재산

“여자는 돈이 없으면 살 수 없을 것”
전 재산을 잃었던 나훈아의 재력
전 재산
사진 = 나훈아 (온라인 커뮤니티)
가요계 황제 나훈아가 과거 이혼하며 전 부인이었던 김지미에게 전 재산을 모두 넘긴 일화가 재조명됐다.
그는 “남자는 돈이 없어도 살 수 있지만 여자는 돈이 없으면 살 수 없을 것”이라는 명대사와 함께 전 재산을 위자료로 넘겨 화제가 됐다.
1976년 그는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배우 김지미와 결혼식 없이 동거하며 사실혼 관계를 유지했다. 김지미는 그에게 예절과 서예를 가르치며 그의 재능을 높이 샀고 이를 키우기 위해 함께 노력했다.
이에 그는 “김지미는 나를 남자로 만들어 준 사람”이라 언급했고 김지미도 그를 “진정 남편으로 믿고 의지할 남자였다”라고 말했다.
전 재산
사진 = 나훈아 (예아라 예소리)
하지만 당시 대전에서 ‘초정’이라는 이름의 음식점을 운영하던 김지미는 식당 운영을 지속하며 조용한 인생을 살길 바랐지만, 그는 화려한 가수의 삶을 포기할 수 없었다.
결국 이들은 6년 만에 파경을 맞았고 나훈아는 전 재산을 위자료로 넘기며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다.

전 재산을 주고도 어마어마한 그의 재산

전 재산
사진 = 나훈아 (예아라 예소리)

이에 우려 섞인 목소리와 함께 그의 재산에 관심이 집중됐고, 이후 세 번째 부인과의 이혼 소송에서 그의 재산 규모가 밝혀졌다.

그는 총 43억 원에 달하는 한남동의 69평 주상복합과 양평군 300평 토지, 120평 건물을 소유하고 있었다. 하지만 대출이 22억 원에 달하며 실제 부동산 재산은 약 21억 원으로 추정됐다.

당시 톱스타치고 적은 재산이라는 평을 들었지만 여기서 실망하기 이르다. 과거 방송 관계자는 “그가 노래방 기계에 가장 많은 곡을 알린 가수”라며 “그는 한 달에 저작권료로 약 5천만 원에서 1억 원을 받는다”라고 밝혔다.

1966년에 데뷔한 그는 3000여 곡을 불렀고 800곡 이상을 작사 작곡했다. 이를 추정해 연간 저작권료를 계산해 보면 약 6억 원이며, 저작권료가 사후 70년까지 보장되는 것을 고려한 총수익은 약 420억 원으로 추정된다.

전 재산
사진 = 나훈아 (예아라 예소리)

또한 그의 공연 수익도 빠트릴 수 없다. 매년 진행했던 그의 콘서트는 회당 수익이 3억에서 5억 원이라고 알려졌다.

그는 2020년 한가위 특집 콘서트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방송을 통해 자동차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벤츠 마이바흐 S560’를 타고 다니며 이 차는 당시 가격으로 2억 4000만 원대에 판매됐다.

한편, 가요계 은퇴를 선언한 그는 지난 5월 울산에서 ‘2024 고마웠습니다-라스트콘서트(LAST CONCERT)’를 열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만남과 헤어짐이 분명한 상남자네”, “이래서 은퇴해도 돈 걱정 없겠구나”, “그렇게 받아도 돼요. 인정합니다. 가황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컷 하면 달라진다’ .. 연예계에서 ‘인성’으로 유명하다는 여배우

더보기

‘신분까지 속이고 데뷔’ .. 70억 빚 신용불량자에서 가만있어도 ‘중형차 한 대’ 들어오는 몸값이 된 스타

더보기
포터 EV

“이 돈으로 포터 EV를?!” 역대급 프로모션 선보인 현대차, 과연 사실일까?

더보기

대한민국 최초로 ‘혼전임신’ 알려온 여배우의 깜짝 ‘결혼 이야기’

더보기
포르쉐

“BMW, 벤츠 초비상!” 본격 생산에 돌입한 포르쉐 순수 전기차, 국내 출시는?

더보기

‘스토커와 순정남은 한 끗 차이’ .. 15년 동안 미녀 여배우 쫓아다녀 결혼까지 한 스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