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게임이 아니에요…” 전기차 시장에 뛰어든 게임회사에 소비자들 반응은 ‘글쎄’

소니 혼다 모빌리티, 2030년까지 3종의 신차 출시 예고
3종의 신차 모델, 비용 절감을 위해 같은 플랫폼 기반 제작
‘아필라’로 2026년 1분기 고객 인도로 가장 먼저 출시될 예정
전기차
아필라 (출처-소니 혼다 모빌리티)

소니 혼다 모빌리티는 지난달 CES 2024에서 전기차 ‘아필라(Afeela)’를 공개하며 큰 관심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향후 2종의 라인업을 추가해 2030년까지 3종의 배터리 전기차를 출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업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일부 외신에 따르면, 소니 혼다 모빌리티가 최근 CES 2024에서 ‘아필라(Afeela)’ 세단을 선보인 후, 앞으로 두 종류의 전기 크로스오버 차량을 추가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기차 (2)
아필라 (출처-소니 혼다 모빌리티)

이 회사는 2025년에 세단을 시작으로, 2027년에는 다목적 스포츠차(SUV) 형태, 그리고 2028년 이후에는 보급형 가격대의 소형차를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북미를 주력 시장으로 삼고 있는 소니 혼다 모빌리티는 테슬라와 같은 미국 기업에 대항하기 위해 단순히 차종을 갖추는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다고 보고, 고급부터 저가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확장할 방침이다.

소니 혼다 모빌리티 ‘아필라’, 사륜 구동 시스템을 기반으로, 최대 출력 483마력 발휘

전기차 (3)
아필라 (출처-소니 혼다 모빌리티)

업계 관계자들은 아직 구체적인 정보가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소니 혼다 모빌리티가 선보일 예정인 세 가지 신차 모델이 모두 비용 절감을 목표로 같은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중에서 가장 먼저 시장에 나올 ‘아필라’는 차량의 외형과 실내 공간, 그리고 주요 특징들이 이미 공개된 상태로, 넉넉한 크기와 기능적인 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세 가지 신모델 중 SUV는 가장 진보적인 형태를 가질 것으로 보이며, 전기 콤팩트카에 대해서는 토요타 코롤라와 유사한 크기에 혼다가 자체 개발한 전기 파워트레인이 탑재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전기차 (4)
아필라 (출처-소니 혼다 모빌리티)

이러한 전략은 다양한 소비자 층을 타겟으로 한 폭넓은 차량 선택권을 제공함으로써, 소니 혼다 모빌리티의 시장 경쟁력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CES 2024에서 소니 혼다 모빌리티는 2026년 양산을 목표로 하는 ‘아필라’ 세단 프로토타입을 공개한 바 있다.

이 차량의 파워트레인은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전기 모터가 탑재된 4륜 구동 시스템을 기반으로, 최대 483마력의 출력을 발휘하며 91kWh 리튬이온 배터리와 150kW DC 고속충전 기능을 갖추고 있다.

전기차 (5)
아필라 (출처-소니 혼다 모빌리티)

한편, 아필라의 생산은 미국 오하이오의 혼다 공장에서 이루어지며, 북미를 비롯한 전 세계 주요 시장에서는 온라인을 통한 독점 판매 방식을 채택할 예정이다.

또한, 아필라의 사전 주문은 내년 상반기에 시작될 예정이며, 고객들에게는 2026년 1분기부터 차량이 인도될 것으로 예상된다.

함께 보면 좋은 글

기아

“내가 알던 그 차 맞아?!” 분위기 반전 시도하는 기아, 결국 이 카드까지 꺼냈다

더보기

‘사실혼’ 관계였던 매니저와 아이까지 낳은 그때 그 시절 톱스타

더보기

“이 정도로 안 좋을 수가” .. 말년이 비참해질 거라는 김대호 아나운서

더보기

‘이 투 샷은 뭐야?’ .. 이재용 삼성 회장이 저커버그 자택에는 무슨 일로?

더보기

대한민국 여성들의 ‘워너비 몸매’였던 그녀가 어느덧 두 아이의 엄마가 되었다(+그녀의 일상)

더보기

‘여보, 오늘은 나 건들지 마’ .. 백종원♥, 소유진 이 직접 공개한 ‘일상’에 모두가 화들짝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