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들 어떡해”.. 밀양 커뮤니티 회원들의 분노, 그 속을 살펴보니

밀양 사건 가해자 신상 공개,
밀양 맘카페 회원들 분노
밀양
사진 = 유튜브 ‘나락보관소’ 캡처

유튜브 ‘나락보관소’를 시작으로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들 신상이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유포되고 있다.

과거 사건이 재조명되며 밀양 맘카페에서도 이 주제가 나오자, 해당 카페 회원들이 발칵 뒤집어졌다.

앞서, 밀양 사건은 2004년 경남 밀양에서 남고생(1986~1988년생) 44명이 여중생 1명을 1년 동안 집단으로 성폭행한 일이다.

가해자들은 범행 장면을 휴대전화로 녹화해 “신고하면 퍼뜨려 버린다”며 피해자를 협박하기도 했다고 알려졌다.

밀양
사진 = 밀양 사건을 배경으로 한 영화 ‘한공주’ 포스터

하지만 44명 중 단 한 명도 형사처벌을 받지 않고, 전과도 남지 않은 채로 일반인 속에 섞여 살아가고 있다.

그러던 지난 1일 ‘나락보관소’에서 한 가해자의 신상을 공개하며 이 사건을 네티즌들의 기억 속에서 다시 꺼냈다.

밀양 사건에 대한 밀양 맘카페 반응

밀양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에 지난 4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밀양 맘카페 분위기’라는 제목으로 해당 카페 회원들의 사건에 대한 반응이 올라왔다.

카페 회원 A 씨는 “‘나락보관소’가 가해자들 신상 한 명씩 공개 중”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시했다.

밀양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그는 본문에 “주동자 얼굴이 공개됐다. 지금은 식당 차려서 잘 살고 있다고 한다. 나머지도 여기에 공개하고 싶다”고 적어 분노를 표현했다.

그러면서 A 씨는 댓글에 “그 사건 가담자가 엄청 많다. 다들 개명하고 잘 살고 있다고 한다.”며 “이 사건 불편할 수 있지만 묻혀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밀양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에 회원들은 “가해자들이 그렇게 잘 살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살아가면서 자기가 했던 일에 발목 잡히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 “딸 낳고 살고 있다던데 소름”, “식당에 손님이 많다니 더 화난다”, “천벌받기를”이라며 분노의 댓글을 적었다.

다른 회원들도 “김해, 창원, 울산 모두 합쳐서 100명이 넘는다고 한다. 그중 돈 있는 놈들은 빠져나가서 밝혀진 것만 44명이다. 그마저 처벌 안 받아서 일반인 속에 묻혀 살아간다”, “저 사건 때문에 밀양 이미지 바닥”, “밀양 남자는 걸러야 한다는데, 우리 아들 어떡하냐” 등 연이어 분노했다.

밀양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한 회원은 “자식이 죄를 깨우칠 기회를 주지도 않고 피해자가 전학 간 학교까지 찾아가서 합의해 달라고 난동피우는 어리석은 짓을 했다니, 그 죄를 어찌 씻겠느냐. 그게 한두 명이 아니라고 하니 밀양이 여지껏 욕먹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밀양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한편, 유튜브 ‘나락보관소’는 계속해서 가해자들의 신상과 현재 동태를 업데이트하는 중이다.

이에 숨어 살던 가해자들이 나락보관소에 서로를 제보하며 자신의 신상은 밝히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나락 보관소는 “피해자 가족 측과 직접 메일로 소통했고, (해당 사건 가해자) 44명 모두 공개하는 쪽으로 결론이 난 상태”라고 전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전기 SUV

“전기 SUV가 2천만 원대?!”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한 신형 전기 SUV에 경쟁사들은 ‘초비상’

더보기

“상상이 안간다”.. 송승헌, 700억을 가지고 있는 그는 과연 어떤 세상에 살고 있을까

더보기

‘무려 아이가 넷’ .. 삼성가 중 유일하게 결혼 생활 유지하며 찐사랑 보여주는 부부

더보기

“결혼 날짜까지 잡고 헤어졌는데..” 족발로 파혼 위기 극복한 여배우

더보기
판매량

“BMW도 테슬라도 제쳤다…” 압도적인 판매량으로 1위 탈환한 이 브랜드, 결국 이 모델 덕분에?

더보기

데뷔했을 때랑 달라진 게 전혀 없는 여배우의 모습, 이게 정말 가능한 일입니까?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