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부터 기대 폭발!” 새로운 시대를 맞이한 KG 모빌리티, 앞으로의 행보는?

KG 모빌리티, 황기영, 박장호 전무, 곽재선 회장 3인 대표이사 체제 전환
경영 효율성 제고와 사업 및 생산부문 책임 경영 체제 구축을 위한 결정
신제품 론칭 확대와 공격적인 신시장 개척 및 다양한 마케팅 활동 강화
KG 모빌리티
토레스 EVX (출처-KG 모빌리티)

KG 모빌리티가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

13일, KG 모빌리티는 경기 평택 본사에서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갖고 대표이사를 신규로 선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선임된 대표이사는 해외사업본부장 황기영 전무와 생산본부장 박장호 전무로, 이에 따라 KG 모빌리티는 곽재선 회장을 포함해 3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하게 된다.

KG 모빌리티, 해외사업본부와 생산본부장을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함으로써 지속 가능 기업으로 성장 발전 시켜 나갈 것

KG 모빌리티 (2)
해외사업본부장 황기영 대표이사 전무 (출처-KG 모빌리티)

KG 모빌리티는 경영 효율성 제고와 사업(국내외사업∙서비스사업) 및 생산부문 책임 경영 체제 구축을 위해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신규로 선임된 황기영 대표이사 전무는 2023년 KG 모빌리티에 합류해 해외사업분야에서의 공격적인 신시장 개척과 신제품 출시를 통해 지난해 수출이 9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등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하는데 있어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했으며, 앞으로 사업부문의 전반적인 업무를 관장하게 된다.

KG 모빌리티는 이러한 수출 증가세에 힘입어 지난해 2007년 이후 16년 만에 흑자 전환과 함께 창사 이래 70년 만의 연간 최대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KG 모빌리티 (3)
생산본부장 박장호 대표이사 전무 (출처-KG 모빌리티)

올해 역시 지난 3월 튀르키예와 뉴질랜드시장에서의 토레스 EVX 글로벌 론칭을 시작으로 신흥 시장 공략 확대는 물론 해외 시장 현지 마케팅 강화 등을 통해 판매 물량을 더욱 늘려 나갈 계획에 있으며, 지난 4월까지 수출이 지난해보다 39.4% 증가한 상승세로 출발하고 있어 이러한 기대감을 배가 시키고 있다.

또한, 신임 박장호 대표이사 전무는 기존 쌍용자동차에서 생산과 노무 등의 전반적인 업무를 담당해 왔으며, 생산 효율성 제고와 완벽한 품질의 제품 생산 그리고 굳건한 상생의 협력적 노사 문화를 구축 등 전문성을 인정받아 대표이사로 선임되었으며, 앞으로 생산부문의 전반적인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KG 모빌리티는 지난해 모노코크(유니바디) 생산라인과 바디 온 프레임(프레임 바디) 생산라인의 통합 공사를 통해 기존 프레임 차량 전용 라인에서 모노코크와 전기차 생산이 가능한 혼류 생산 라인을 구축했으며, 이를 통해 생산성과 설비 효율성 증대는 물론 차종 별 판매량 변동 시 유연한 생산 대응이 가능하게 되었다.

KG 모빌리티 (4)
출처-KG 모빌리티

또한, KG 모빌리티는 지난해 2010년 이후 14년 연속 무분규로 노사협상을 마무리 짓는 등 지난 10여년간 노사 상생을 기반으로 안정적이고 협력적인 노사문화를 구축해 왔다.

한편, KG 모빌리티 관계자는 “해외사업본부와 생산본부장을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함으로써 회사는 경영 효율성 제고는 물론 책임 경영 체제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신제품 론칭 확대와 공격적인 신시장 개척 그리고 국내외 시장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 강화를 통해 판매 물량 증대와 함께 지속 가능 기업으로 성장 발전 시켜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카마로

“머슬카가 3천만 원대?!” 부활 가능성 예고한 쉐보레 카마로, 이렇게 달라진다고?

더보기

“둘이 가족이었다고?”.. 억대 사기에 휘말렸던 그녀, 김수미 만나 살게 된 수십억 럭셔리 주택은?

더보기
현대차

“단돈 1천 원?!” 모두의 이목 집중시킨 현대차 최초의 도전, 어떤 결과를 초래할까?

더보기
아우디

“이제라도 바꿀까?” 아우디 오너들만이 누릴 수 있는 특별한 경험, 대체 얼마나 좋길래?

더보기
현대차

“벌써 이 정도라고?!” 친환경 가속화에 박차를 가하는 현대차, 결국 맞이한 결과가…

더보기

“이게 진정한 모성애구나” .. 임영웅 母가 생활고에도 재혼하지 않고 홀로 임영웅을 키웠던 이유 (+근황)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