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왜 이래?!” 실구매가 3천만 원대로 내려간 현대차 ST1, 왜 그런가 봤더니…

현대차 전기 사용차 ‘ST1’ 보조금 공개
카고 1,100만 원, 카고 냉동 1,450만 원
목적에 따라 변화하는 물류 특화 차량
ST1
ST1 (출처-현대차)

사용 목적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바꿀 수 있는 현대차의 전기 상용차 ST1의 보조금이 공개됐다.

환경부에 따르면 새로 공개된 ST1의 보조금은 카고(일반) 모델에 1,100만 원, 카고 냉동 모델에 1,450만 원으로 이 보조금에 각 지자체의 추가 보조금을 더하면 최대 2,900만 원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으며, 서울시 기준 실구매 가격은 4,000만 원대가 된다.

ST1은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샤시캡(Chassis-Cab)을 기반으로 한 카고, 카고 냉동 등의 라인업을 제공하며, 사용 목적에 따라 최적화된 형태로 확장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 ‘ST1’, 국고보조금에 지자체 보조금까지 더하면 서울시 기준 4천만 원 중반대로 구매 가능

ST1 (2)
ST1 (출처-현대차)

ST1 모델의 국고보조금은 차량 사양에 따라 달라지며, 카고 모델은 1,100만 원, 카고 냉동 모델은 1,450만 원으로 350만 원의 차이가 발생한다.

또한, 카고 모델의 보조금은 포터 일렉트릭 모델의 보조금보다 50만 원 더 높으며, 카고 냉동 모델은 이전 가장 높은 보조금을 받았던 일진의 무시동 전기 냉동 탑차(봉고)보다 144만 원 더 많은 보조금을 받아 화물차 중에서 가장 높은 보조금을 받는 모델이 됐다.

여기에, 지자체 보조금을 포함할 경우, 서울 기준 카고 모델을 최저 4,480만 원부터 구매할 수 있으며, 지자체 보조금이 가장 높은 경상북도 울릉군을 기준으로 카고 냉동 모델을 최대 2,900만 원 지원받을 수 있어 3,000만 원대 후반대의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게 된다.

ST1 (3)
ST1 (출처-현대차)

현대차 ST1 카고 및 카고 냉동 모델은 물류 및 배송 사업에 특화된 차량으로 설계됐다. 안전과 실용성을 중요시하는 디자인에, 충돌에 강한 세미 보닛 타입이 적용되었고, 스텝 보조 발판을 통해 적재함 접근성을 높였다.

특히, 카고 냉동 모델은 열 전도율이 낮은 신규 단열재와 알루미늄 바닥재를 사용해 단열 성능을 강화하고 부식 및 미끄럼을 방지했다.

두 모델은 76.1kWh 배터리를 탑재, 카고는 한 번 충전에 317km, 카고 냉동은 298km의 주행이 가능하며, 이는 하루 배송 거리를 충분히 커버할 수 있는 수준이다.

ST1 (4)
ST1 (출처-현대차)

여기에, 초급속 충전 기능(350kW)으로 20분 만에 배터리를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어, 배송 업무의 효율성도 크게 향상켰다.

한편, 현대차 ST1 판매 가격은 카고 ‘스마트 5,980만 원’, ‘프리미엄 6,360만 원’, 카고 냉동 ‘스마트 6,815만 원’, ‘프리미엄 7,195만 원’이며, 국고보조금과 지자체 보조금을 합하면 매우 합리적인 가격으로 차량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이 투 샷은 뭐야?’ .. 이재용 삼성 회장이 저커버그 자택에는 무슨 일로?

더보기

대한민국 여성들의 ‘워너비 몸매’였던 그녀가 어느덧 두 아이의 엄마가 되었다(+그녀의 일상)

더보기

‘여보, 오늘은 나 건들지 마’ .. 백종원♥, 소유진 이 직접 공개한 ‘일상’에 모두가 화들짝

더보기
벤틀리모터스

“벤틀리와 포르쉐의 만남?!” 새로운 변화를 모색하는 벤틀리모터스, 앞으로 나올 차량은?

더보기

‘아내 덕에 로또 맞았다’ .. ‘300억’ 건물주 여배우와 결혼한 스타 부부의 재산

더보기
르노 성수

“MZ세대까지 노렸다!” 유재석, 김연경도 반한 ‘르노 성수’, 대체 어떻길래…?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