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아파트 사는 애랑 놀지 마”.. 1억 차이도 안 나는 아파트 브랜드로 편 가르기 ‘화난 엄마들’

어른들이 주입한 ‘편 가르기’
망가져 가는 아이들의 동심
한 학부모가 “차별 우습다”며 올린 글
누리꾼들의 이목 집중
아파트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요즘 맘카페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아이가 학교를 다니며 위축될까 봐 이사할 아파트를 고민하는 글을 자주 볼 수 있다.

이 와중에 한 지방에서 아파트로 편 가르는 행동이 우습다며, 이런 사회 분위기 속에서 아이를 키워야 한다는 사실이 씁쓸하다는 학부모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파트로 사람 차별하는 거 너무 우습다”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이 관심을 보였다.

글쓴이 A 씨는 내용에 “10~20억 차이 나는 아파트도 아니고, 지방에서 1억 차이도 안 나는 아파트끼리 편 가르며 무시하는 게 너무 웃기다. 최근 제가 사는 지역 주변에 그런 일이 있다더라”고 적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아파트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A 씨는 “자이 아파트에 사는 아이들이 푸르지오 아파트에 사는 아이들을 무시했다더라”고 주장했다.

이어 “자이 사는 아이가 새로 전학 온 친구에게 ‘너는 어디 살아?’라고 물어봐서, ‘푸르지오에 살아’라고 하니까 ‘그럼 넌 우리랑 못 놀겠네. 푸르지오는 푸르지오끼리 놀아’라고 말하고 가 버렸다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걸로 푸르지오 사는 학부모가 항의하니, 자이 사는 학부모가 지역 커뮤니티에서 그 학부모를 욕했다”고 부연 설명했다.

아파트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또 “임대라고 무시하고, 전세라고 무시하고, 오래된 아파트라고 무시하고, 장사한다고, 중소기업 다닌다고, 국산 차 탄다고 무시하고. 이게 말이 되나”고 한탄했다.

마무리로, “단편적인 상황만 봐도 거지 같은 세상인데, 이런 세상에서 아이를 낳아 키워야 한다니, 혼자 살 때는 남이 뭐라 하든 무시할 수 있는데, 아이들 키우면 혼자일 때 느끼지 못했던 상대적 박탈감이 많이 느껴질 수밖에 없는 슬픈 현실, 아기 키우는 입장에서 너무 슬프다”고 토로하며 끝났다.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본인은 지방에 전세 1억짜리 아파트 살면서 임대아파트 사는 애들 유치원 못 들어오게 해야 한다고 한 엄마 보고 어이없었다”, “요즘 애들 돈으로 사람 급 나누는 못된 버릇 다 어른들이 만든 거다”, “부모가 자식 삶 망친다” 등 공감을 보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혼다

“자존심 버렸어요…” 최대 700만 원 눈물의 할인 시작한 혼다, 소비자들만 신났다

더보기

“나이 차이보다 눈에 띄는 미모” .. 배우 고수의 11살 연하 ‘얼짱’ 출신 아내♥

더보기

‘이렇게 어른스럽다니’ .. 가수 김다현, 뜻깊은 자리에서 더 빛나다 (+기특)

더보기
BMW

“와 디자인 미쳤네?!”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갖춘 BMW의 고성능 크로스오버 모델은?

더보기

“스님과 결혼했지만 풀소유” .. 1000평대 집에서 사는 ‘복길 엄마’ 김혜정의 반전 근황

더보기

‘또 이런 안타까운 소식이’ .. 많은 인기를 누리던 그녀의 비보가 들려왔다

더보기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