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택시기사 폭행사건”.. 흉기 든 손으로 얼굴 여러 차례 가격한 승객, 그래 놓고 하는 말이?

술 취한 승객이 흉기로
노년 택시 기사 무차별 폭행
그러고 쌍방폭행 주장하며 하는 말이
포항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경북 포항에서 70대 택시 기사가 술에 취한 승객에게 날카로운 물건을 든 손으로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가해 승객은 택시 기사를 피범벅으로 만들어 놓고선 “나도 손가락이 다쳤다”며 쌍방 폭행을 주장하고 있다.

지난 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포항 택시기사 폭행사건 택시기사님 아들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본문 내용에 따르면 피해자 A 씨는 지난 5월 31일 오후 7시 30분경 포항시 북구 항구동 한 휴대폰 판매점 앞에서 승객을 택시에 태웠다.

포항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보통 혼자 탑승하는 경우 뒷자리에 앉는 게 대부분인데, 승객은 앞자리에 타서 “흥해읍으로 가자”고 반말했다.

약 20분 뒤 목적지 근처에 다다르자 갑자기 승객이 “너 손님한테 맞아 본 적 있어?”라고 물었다. 이에 A 씨는 “그런 적 없다”며 “요금을 지불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승객은 이를 무시하려는 듯 의자를 뒤로 젖혀 눈 감고 자는 척을 하며 공격적인 태도를 취했다.

계속해서 돈을 지불하지 않는 승객에 결국 A 씨는 파출소로 운전하기 시작했다. 승객은 인상을 잔뜩 쓰면서 “어디로 가느냐”고 물었고, A씨는 “파출소 간다”고 답했다.

포항
사진 = 채널A 갈무리

몇 분 뒤 승객은 기어봉 쪽에 있는 A 씨의 돈가방에 손을 댔다. 이에 A 씨는 그 행동을 제지했다. 그러자 승객은 돈가방을 운전석 쪽으로 던지며 운전을 방해했다.

그 과정에서 승객이 A 씨의 귀를 2차례 비틀고, 주먹으로 얼굴을 7차례 가격했다.

이어 승객은 주머니에서 차키 같은 날카로운 물건을 꺼내 A 씨의 얼굴을 10여 차례 더 때리며, 머리카락을 쥐어뜯고, 아예 A 씨의 얼굴을 자신 쪽으로 돌려 흉기를 쥔 채 반복해서 폭행했다.

포항
사진 = 채널A 갈무리

폭행을 당하던 A 씨는 오른손으로 머리와 얼굴을 보호하면서도, 2차 사고를 막기 위해 왼손으로는 핸들을 꽉 쥐었다. 그리고 아무도 없는 길가에 차를 박으며 정차했다.

그 와중에도 승객은 피범벅이 된 A 씨의 얼굴을 계속해서 가격했다. 정차 후 A 씨는 차에서 내려 바로 112에 신고했고, 승객은 자신의 얼굴에 튄 A 씨의 피를 닦은 뒤 택시에서 내렸다.

이 일로 인해 A 씨는 이마, 오른쪽 눈옆과 눈밑, 콧등이 찢어지고, 코가 골절됐다.

포항
사진 = 채널A 갈무리

또, 한 인터뷰에서 “내가 앞으로 택시 운전을 해야 되나. 자신감이 떨어지는 것 같다”며 폭행 충격으로 인해 택시 운행 일에 복귀하기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가해 승객은 “내가 일방적으로 때리진 않았고, 술은 마셨다. 나도 손가락을 다쳤다”며 “기사가 목적지를 제대로 못 찾아가서 실랑이를 벌였다”고 쌍방폭행을 주장했다.

포항
사진 = 채널A 갈무리

한편, 피해자 택시 기사의 아들은 본문에 “아버지께서는 손가락을 공격할 정신도, 폭행 사실도 없었다. 쌍방폭행은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며 호소했다.

그러면서 “설령 택시 기사가 목적지를 잘못 찾았다 하더라도, 사람을 폭행하고 피투성이로 만들어도 되느냐”며 “가해자를 엄벌에 처하게 하고 싶다”고 분노했다.

이에 네티즌들도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는 반응이 연이어 이어지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혼다

“자존심 버렸어요…” 최대 700만 원 눈물의 할인 시작한 혼다, 소비자들만 신났다

더보기

“나이 차이보다 눈에 띄는 미모” .. 배우 고수의 11살 연하 ‘얼짱’ 출신 아내♥

더보기

‘이렇게 어른스럽다니’ .. 가수 김다현, 뜻깊은 자리에서 더 빛나다 (+기특)

더보기
BMW

“와 디자인 미쳤네?!”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갖춘 BMW의 고성능 크로스오버 모델은?

더보기

“스님과 결혼했지만 풀소유” .. 1000평대 집에서 사는 ‘복길 엄마’ 김혜정의 반전 근황

더보기

‘또 이런 안타까운 소식이’ .. 많은 인기를 누리던 그녀의 비보가 들려왔다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