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이런 방법이?” 새로운 방식의 전기차 공개한 현대차에 소비자들 깜짝 놀랐다

현대자동차,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 ‘ST1’ 디자인 공개
차명 서비스 타입1의 약자로 다양한 서비스와 솔루션 제공
비즈니스 차량인 만큼 안전성과 실용성을 최우선으로 제작
현대차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 ‘ST1’ (출처-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는 14일, 새로운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인 ‘ST1’의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ST1은 샤시캡을 기반으로 다양한 사용 목적에 맞춰 최적화될 수 있는 비즈니스 플랫폼 차량으로 ‘ST1’이라는 차명은 ‘Service Type1’의 약자다.

ST는 다양한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비즈니스 플랫폼을 뜻하며 숫자 1은 그중 첫번째 모델임을 의미한다.    

현대차는 이번 ST1 디자인 공개를 통해 승용 차량에 이어 상용 차량 분야까지 전기차 라인업을 확장해, 전기차 시장에서 판매를 확대하고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현대차 ‘ST1’, 대표 라인업인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 가장 먼저 개발

현대차 (2)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 ‘ST1’ (출처-현대자동차그룹)

ST1의 외장 디자인은 비즈니스 차량인 만큼 안전성과 실용성을 높여 완성됐다. 전면부는 충돌 안전에 강한 세미 보닛 타입의 디자인을 적용했다.

세미 보닛 타입은 PE(Power Electric)룸인 보닛의 절반 정도가 캡(Cabin, 승객실)보다 앞으로 돌출된 형태로, 차체가 충격을 흡수할 수 있도록 충돌 공간을 확보해 충돌 시 안전성을 높인다. 또한 전면 범퍼, 측면 사이드 가니쉬, 후면 트윈 스윙 도어 테두리 등 긁힘이 자주 발생하는 부위에 블랙 컬러의 프로텍터를 적용해 차량을 보호하는 동시에 세련미를 살렸다. 

이와 함께 지상고를 낮춤으로써 적재함 용량을 극대화하고 지하주차장으로 좀 더 쉽게 진입할 수 있게 했으며 작업자가 적재함을 편하게 오르내릴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차는 ST1에 유선형의 루프 스포일러를 비롯해 캡과 적재함을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가니쉬를 적용해 공력 성능을 향상시켰다.  

현대차 (3)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 ‘ST1’ (출처-현대자동차그룹)

ST1은 대표 라인업인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이 먼저 개발됐다.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은 샤시캡에 각각 일반 적재함과 냉동 적재함을 장착해 물류 및 배송 사업에 특화된 차량이다.

현대차는 ST1 개발 초기부터 국내 주요 유통 기업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실제 고객들의 니즈를 차량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으며, 개발 단계의 샘플 차량을 고객들의 사업에 투입해보면서 물류와 배송 사업에 가장 적합한 맞춤형 차량을 개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ST1은 다채로운 확장 가능성을 지닌 비즈니스 플랫폼”이라며 “물류와 배송 사업에 최적화된 차량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용도에 맞춘 플랫폼으로 확장될 수 있는 만큼 많은 고객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상반기 중 ST1의 주요 사양, 제원, 가격 등을 공개하고 ST1의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을 국내에서 먼저 판매할 계획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나이 차이보다 눈에 띄는 미모” .. 배우 고수의 11살 연하 ‘얼짱’ 출신 아내♥

더보기

‘이렇게 어른스럽다니’ .. 가수 김다현, 뜻깊은 자리에서 더 빛나다 (+기특)

더보기
BMW

“와 디자인 미쳤네?!”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갖춘 BMW의 고성능 크로스오버 모델은?

더보기

“스님과 결혼했지만 풀소유” .. 1000평대 집에서 사는 ‘복길 엄마’ 김혜정의 반전 근황

더보기

‘또 이런 안타까운 소식이’ .. 많은 인기를 누리던 그녀의 비보가 들려왔다

더보기

세월이 흘러도 너무나 아름다운 사랑이 엄마 야노 시호, 서울에서 그녀의 모습이 포착 되었다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